고경사
선방에 들어오면 모든것을 다 놓아야 합니다.
총 게시물 37건, 최근 0 건
   

명상3

글쓴이 : 날짜 : 2015-02-27 (금) 18:38 조회 : 197
3 마음에 대한 마음챙김 [心念處]

 

비구들이여, 그러면 어떻게 비구가 마음에서 마음을 관찰하는 수행을 하면서 지내는가 ?

비구들이여, 여기에 어떤 수행자가 탐욕이 있는 마음[有貪心]을 탐욕이 있는 마음이라고 알며,

또는 탐욕이 없는 마음[無貪心]을 탐욕이 없는 마음이라고 안다.

또는 성냄이 있는 마음[有瞋心]을 성냄이 있는 마음이라고 알며, 성냄이 없는 마음[無瞋心]을 성냄이 없는 마음이라고 안다.

또는 어리석음이 있는  마음[有癡心]을 어리석음이 있는 마음이라고 알며,

어리석음이 없는 마음[無癡心]을 어리석음이 없는 마음이라고 안다.

또는 침체된 마음을 침체된 마음이라고 알며, 산만한 마음을 산만한 마음이라고  안다.

(선정 수행으로) 커진 마음[大心]을 커진 마음이라고 알며, (선정 수행을 닦지 않아) 커지지 않은 마음을 커지지 않은 마음이라고 안다.

또는 (색계 선정과 무색계 선정 수행이) 향상된 마음을 향상된 마음이라고 알며, 향상이 안된 마음을 향상이 안된 마음이라고 안다.

(선정에 의해) 잘 집중된 마음을 잘 집중된 마음이라고 알며, 집중이 안된 마음을 집중이 안된 마음이라고 안다.

(선정 수행에 의해 일시적으로 번뇌로부터) 자유로워진 마음[解脫心]을 자유로워진 마음이라고 알며,

자유로워지지 않은 마음[非解脫心]을 자유로워지지 않은 마음이라고 안다.

 


이와 같이, 그는 내적으로, 또는 외적으로, 또는 내외적으로, 마음에서 마음을 관찰하는 수행을 하면서 지낸다.

또는 마음에서 현상이 생겨나는 것을 관찰하는 수행을 하면서 지낸다.

또는 마음에서 (생겨난 현상이) 사라지는 것을 관찰하는 수행을 하면서 지낸다.

또는 마음에서 현상들이 생겨나고 사라지는 것을 관찰하는 수행을 하면서 지낸다.

또는 그에게 ‘마음이 있다’라고 하는 마음챙김이 분명하게 확립된다.

바로 이 마음챙김은 분명한 앎을 얻기 위한 것이며, (현상들에 대해서) 놓침이 없는 알아차림을 얻기 위한 것이다.

따라서 그는 마음이 기울어져 의지하는 것이 없이 지내며, 그 어떠한 세간적인 것에 대해서도 집착하지 않는다.

이와 같이 비구들이여, 마음에서 마음을 관찰하는 수행을 하면서 지낸다.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