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아사

 

 

 

 

 

        

 


179   1/9

 내용보기

작성자


관리자

제목


2011.3.28일
가합의서에 도장찍다.
아무일도 없는것처럼
그렇게 아무일도 없는 것처럼
두산사무실를 걸어 나왔지만
두사람의 모습은
씁쓰름한 한 모퉁이를 돌아서 가는 듯 했다.
돌아선 자리에서 각자 체감하고 있는 삶은..
Prev
 인영씨에게
관리자 2011/03/29 1095
Next
 배려와 이해
이쁜영 2011/03/29 1095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sayz.net/icon by lovegun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