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아사

 

 

 

 

 

 

 

        

 


216   1/11

 내용보기

작성자


**

제목


좋은 글
#좋은글



처음부터 잘 닦인 길은 없습니다  

인생 길, 사람과 사람의 길, 신과의 길은
처음부터 잘 닦인 길은 아닙니다.  

울퉁불퉁 자갈길을 걷다가 넘어지기도 하고
다리에 상처가 생기기도 하며,
다시 일어나 그 길을 가다 보면
어느덧 향기로운 꽃길이 됩니다.  

그 향기는 누구와도 차별되는
그 사람만의 향기인 것입니다.
세상에 갈등 없이 얻어지는 보화는 없으며
있다면 그것은 향기 없는 조화처럼 무의미할 뿐입니다.  

가다 넘어지고, 그만둘까 회의가 들고,
의미 없어 갈등하면서 그래도 가는 반복속에
그 위대함이 있습니다.  

가다보니 어느덧 산에 오른다고 하듯이,
작은 일도 반복하다 보면 큰 것을 이룹니다.
사소함속에 위대함이 있고,
다양함속에 내 존재가 빛납니다.

처음 걸었던 지나온 길만 생각한다면
세상을 원망하게 되고,
세월을 원망하고 더불어 같이 지나온
주변 사람을 원망하게 되어  

내게 돌아오는 건 후회, 갈등, 원망만 남게 되어
마음의 병만 커질 뿐
현실엔 아무런 도움이 안 됩니다.  

훌훌 털어 버린다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향기로운 꽃 길속을 걷고 있는
나를 발견하게 될 겁니다.  

- 좋은글 중에서  
Prev
 대추나무
2018/04/30 61
Next
 화가 날 때에는 침묵을 지켜라     
** 2018/04/30 6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sayz.net/icon by loveguni[me]